즐겨찾기+ 최종편집:2023-11-22 오전 11:20: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부인암 치료 위한 최신 ‘근접 방사선 치료 장비’ 운용 활성화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3년 09월 25일
↑↑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플렉시트론
ⓒ CBN뉴스 - 대구
[cbn뉴스=이재영 기자]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병원장 이창형)은 올해 부인암 치료를 목적으로 도입한 최신 근접 방사선 치료 장비인 플렉시트론 HDR(Flexitron HDR)을 ‘운용 활성화 중’이라고 25일(월) 전했다.

‘근접 방사선 치료’는 자궁경부암과 일부 자궁내막암 등의 부인암에서 필수적인 치료이다. 이는 자궁강내나 질강내에 기구를 삽입하여 방사성동위원소를 종양 근처에 위치 시켜서 높은 방사선량을 종양에 직접 조사하는 방사선 치료의 한 방법이다.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이 운용하고 있는 플렉시트론 HDR은 정밀 3차원 근접 방사선 치료 기기로 MRI 기반의 치료계획을 세울 수 있어, 기존의 2차원 치료와 CT 기반의 치료에 비해 종양과 정상조직의 구분을 더욱 명확히 할 수 있다. 아울러, 종양 부위에 보다 정확하게 높은 방사선량을 조사하고 주변의 정상 조직에 더 낮은 방사선량이 들어가도록 설계하여 치료 효과는 더 높이고 부작용을 줄이고 있다.

근접 방사선 치료는 대상 환자가 적고 정기적으로 방사성동위원소를 교체해야 하는 단점이 있다. 또한, 유지 및 관리 비용이 크다는 점에서 시행 기관이 감소하는 추세다. 그러나 자궁경부암 및 일부 부인암을 완전히 치료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장비이다. 이에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은 근접 방사선 치료 장비를 경제적 관점이 아닌 ‘환자의 전인적 치유 및 헌신적 의료봉사’의 관점에서 운용하고 있으며 이를 보다 활성화하여 환자들의 치료에 꾸준히 도움을 줄 계획이다.

방사선종양학과 설기호 교수는 “최신의 근접 방사선 치료 시스템을 통해, 완치율을 높이고 부작용을 줄이는 최선 의료서비스를 제공하여, 근접 방사선 치료가 반드시 필요한 부인암 환자들에게 치유의 희망을 전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3년 09월 25일
- Copyrights ⓒCBN뉴스 - 대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