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5-18 오후 02:57: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대구가톨릭대병원 서영우 교수팀, 코로나19 대유행 전후 청소년 자해 관련 연구 논문 SCIE급 저널 게재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3년 03월 21일
↑↑ 대구가톨릭대병원 서영우 교수팀, 코로나19 대유행 전후 청소년 자해 관련 연구 논문 SCIE급 저널 게재
ⓒ CBN뉴스 - 대구
[cbn뉴스=이재영 기자]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은 서영우 교수팀(응급의학과 서영우 교수(교신저자), 응급의학과 박주현 응급구조사(1저자), 정형외과 채승범 교수(공저자), 의과대학 학생연구프로그램 참가자 강선영‧신대웅)의 논문 ‘COVID-19 대유행이 청소년 자해에 미치는 영향’이 SCIE급 저널인 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에 지난 6일(월) 게재됐다고 전했다.

서영우 교수팀 1저자인 박주현 응급구조사는 “대한민국은 OECD 국가중 자살율이 가장 높은 나라이며, 10대 사망원인의 1위가 자살이다. 또 대한민국은 출산율이 급격히 떨어지며 세계 최저 수준이다.”며 “이에 2016-2020년까지 자해‧자살로 대한민국 응급의료센터를 방문한 10대 청소년의 자료를 연령별, 지역별, 성별 인구 대비 분석하였다.”고 연구 배경을 설명했다.

연구에 따르면 2016년 청소년 10만명당 일평균 6.25명이던 응급의료센터 방문 환자는 2020년 15.71명으로 2.5배 증가하였다. 특히 10대 후반 여성의 자해‧자살은 같은 기간 3.06명에서 10.22명으로 증가하였다.

COVID-19 대유행 전후 비교에서는 10대 후반 여성의 자해만이 증가했으며, 10대 남성의 경우 자해‧자살이 증가하지는 않았으나 입원의 비율이 높았다.

교신저자인 서영우 교수는 “이번 연구는 인구 구조를 반영한 COVID-19 대유행 전후 청소년 자해를 연구한 최초의 논문으로 그 의의가 크다.”고 전했다.

이어 박주현 응급구조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국내 청소년 자해에 있어 심각성을 더욱 인지할 수 있었고 향후 자해의 원인과 예방, 대책 마련을 위한 연구가 활발해지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3년 03월 21일
- Copyrights ⓒCBN뉴스 - 대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