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1-18 오전 08:25:5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환자안전 챔피언’ 포상 수여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1년 12월 29일
↑↑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환자안전 챔피언’ 포상
ⓒ CBN뉴스 - 대구
[cbn뉴스=이재영 기자]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은 최근 2021년 한해 동안 환자안전 문화 확산 및 환자안전 보장에 크게 이바지한 8명의 직원과 5개 부서에 ‘환자안전챔피언(Patient Safety Champion)’상을 수여했다고 29일(수) 전했다.

‘환자안전챔피언(Patient Safety Champion)’은 환자안전 활동에 대한 직원들의 동기부여 및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여 환자안전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해 병원 자체적으로 신설한 프로그램이다.

환자안전챔피언은 4가지로 구분된다. ▲환자안전 아이디어 챔피언(환자안전사건 개선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 ▲환자안전 지킴이 챔피언(중요한 근접오류 보고자) ▲근접오류 보고 우수부서(근접오류 다수 보고 부서) ▲환자확인 챔피언(환자확인 우수직원)이 있으며 이에 선정된 직원들에게는 포상을 실시한다.

올해, 환자안전 아이디어 챔피언상은 투여오류 예방을 위한 처방 매뉴얼 작성, 이동식 산소탱크 잔량 확인 관련 개선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진료처 안과 전공의 박현진에게 수여했다.

환자안전 지킴이 챔피언상은 시설환경, 수술, 검사, 투약, 식사 등 여러 부분에 걸쳐 근접오류를 다양하게 보고해준 시설관리팀 이경선, 간호처 임정순·성창숙·이예림·안희정·류지민 간호사에게 수여되었으며, 근접오류 보고 우수부서로는 간호처 114병동, 120병동, 행정처 시설관리팀이 선정되었다.

환자확인 챔피언은 이름과 등록번호를 활용한 정확한 환자 확인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환자안전사건을 미연에 방지하는데 기여한 간호처 김지수 간호사와 84병동·진단검사의학과지원부(외래채혈실)에게 수여되었다.

병원 관계자는 “환자안전챔피언 포상을 통해 환자안전문화 확산과 환자안전사건 발생 예방, 사건 발생 시 즉각적인 보고를 시행하는 의식이 확산하기를 기대한다.”며 “환자분들이 더욱 안전한 병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1년 12월 29일
- Copyrights ⓒCBN뉴스 - 대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