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5-16 오전 10:05: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건사고

경산경찰서, 매장문화재 도굴 피의자 검거


안영준 기자 / ayj1400@hanmail.net입력 : 2015년 10월 06일
[안영준 기자]= 경산경찰서(서장 최현석)에서는 국가사적 516호로 지정되어 있는 경산시 임당동 고분과 미지정된 부적리 고분을 도굴한 일당 7명을 검거(구속 4명) 수사 중이다.
※ 매장문화재보호및조사에관한법률 제31조 제1항(5년이상 유기징역), 제2항

 피의자들은 2014년 1~2월경 주로 저녁과 심야시간대를 틈타 곡괭이, 삽 등을 이용하여 굴을 파서 고분 안에 있는 귀걸이, 허리띠, 장신구 등을 도굴한 혐의를 받고 있다.
ⓒ CBN 뉴스

 이번에 도굴된 고분은 임당동 1호 고분과 부적리 4호 고분, 총 2곳으로 특히 임당동 1호 고분은 1982년 발굴 조사된 부근의 고분군과는 달리 발굴되지 않은 채로 관리되었다가 최근에 도굴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국가사적 516호로 지정된 임당동 고분은 4~6세기에 조성된 것으로 옛 문헌에 전하는 압독국 지배자 후손들의 무덤으로 추정되고, 부적리 고분 또한 임당동 고분군과 조영동 고분군과 유사한 점으로 미루어 같은 시기에 축조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고분의 도굴에 참여한 피의자들은 총 7명으로, 대구에서 골동품점을 운영하였던 피의자 A씨(65세)가 두 곳의 고분 도굴을 직접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경찰은 피의자 A씨와 함께 고분 도굴에 직접 참여한 피의자 B(63세), C(45세), D(63세)를 구속하여 수사 중이다.

 특히 피의자 A씨는 공범들이 차례로 검거되자 경찰 수사가 진행된 사실을 알고 휴대 전화를 바꾸며 도주를 하였고, 본인이 보관하였던 문화재를 다른 피의자들에게 지시하여 은닉하게 하는 등 증거를 인멸하려한 정황도 포착되고 있다.

 경찰은 압수된 문화재 이외에 도굴된 문화재의 처분 경로를 파악, 문화재 회수에 주력하는 한편 피의자들의 여죄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영준 기자 / ayj1400@hanmail.net입력 : 2015년 10월 06일
- Copyrights ⓒCBN뉴스 - 대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